이화여자대학교

검색 열기
통합검색
모바일 메뉴 열기

이화여자대학교

통합검색
nav bar
 

이화여자대학교 소식

EWHA NEWS

성탄의 기쁨을 함께, 이화가족 성탄예배와 ‘이화성탄의 집’ 점등식 개최
성탄의 기쁨을 함께, 이화가족 성탄예배와 ‘이화성탄의 집’ 점등식 개최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대강당에서 개최 이화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미리 만나는 성탄의 기쁨 본교는 12월 1일(목) 오후 3시 대강강에서 ‘2022 이화가족 성탄예배’를 개최하고 이화 구성원들과 성탄의 기쁨을 나눴다. 교목실(실장 안선희)과 총동창회(회장 남상택)가 공동주관하는 성탄예배는 이화의 학생, 교수, 직원 및 은퇴 교직원과 동창들이 함께 성탄의 의미를 기리며 미리 축하하는 예배로, 1996년 이래로 해마다 12월 첫 주 목요일에 진행되고 있다.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개최되는 이날 예배에는 장명수 이사장, 김은미 총장, 남상택 총동창회장, 안선희 교목실장을 비롯해 재학생, 교직원, 동창 2천여 명이 참여해 마음을 모으고, 공연을 즐기며 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날 예배는 이화 교수·직원·학생·동창을 대표해 주보림 교수(패션디자인전공), 김재욱 노조위원장, 강예본 학생(기독교·22학번), 하윤희 동창(경영·90년졸)이 낭독하는 ‘이화성탄기도’로 문을 열었다. 이어 남상택 총동창회장의 성경봉독, 음대합창단의 ‘오 거룩한 밤’ 찬양, 안선희 교목실장의 말씀 시간이 이어졌다. 안선희 교목실장은 ‘선물 같은 존재’를 주제로 “자신을 온전히 내어주시며 존재 자체를 선물하신 예수님의 삶을 모범으로 삼아 존재 자체가 선물이 되는 삶을 살아가는 이화인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은미 총장은 "이화의 시작을 생각해 보면 지극히 작은 자들에 대한 사랑과 보살핌의 실천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며 "어렵고 힘든 일, 보람 있고 행복한 일 등 모든 일에 감사하는 가운데 더 어려운 이들은 없는지 돌아보는 한 해의 마지막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성탄 인사를 전하며 섬김과 나눔의 이화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예배에는 이화오케스트라(지휘 성기선)의 ‘A Christmas Festival’ 연주와 음대합창단(지휘 박신화)의 ‘썰매타기’ 축가 등 성탄의 기쁨을 나눌 수 있는 특별 공연도 펼쳐져 따뜻하고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선사했다. 이날 모금된 특별헌금은 총동창회가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전 세계에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며 이화 믿음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화동창 선교사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교목실은 11월 29일(화) ‘이화성탄의 집-네이티비티 신(Nativity Scene)’ 점등식을 개최했다. 장윤재 교목(대학교회 담임목사)의 집례로 ECC 광장에서 진행된 점등식에는 김은미 총장을 비롯한 교무위원 그리고 신학대학원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화성탄의 집’의 불을 밝히고 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화성탄의 집’은 2018년 ECC에 처음 설치된 이래 엘텍공과대학, 기숙사, 의과대학 마곡캠퍼스 등으로 확대되어, 어두운 세상에 빛으로 오신 아기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고 이화를 방문하는 모든 사람에게 따뜻한 사랑의 빛을 나누고 있다.
총동창회, 2022 이화인의 밤 개최
총동창회, 2022 이화인의 밤 개최 이화 동창들이 함께하는 ‘2022년 이화인의 밤’ 행사가 11월 28일(월) 오후 7시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이화인의 밤’은 25만 이화 동창 네트워크의 저력을 확인하고, 모교와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장으로 총동창회(회장 남상택)가 매년 주최하는 연례행사이다. 총동창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20년과 2021년에는 총동창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0 이화를 응원합니다’ 영상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3년 만에 이화 동창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도록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김은미 총장을 비롯해 장상, 신인령, 이배용, 김선욱 전 총장 등 내·외빈과 이화 동창 2,000여 명이 참석해 대강당을 가득 메웠다. 남상택 총동창회장(가운데), 이철희 동창(오른쪽) 조미숙 총동창회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1부 행사에서 남상택 총동창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많은 분들의 기도와 격려 덕분에 '이화가족이 이화를 응원합니다'라는 슬로건 하에 3년 만에 ‘이화인의 밤’ 행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특히 이화정신을 채우고, 복음을 들으며 이화인으로서 공동체 의식을 함양했던 특별한 공간인 대강당에서 이화 136년의 역사의 화두를 함께하는 것은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행사 참석자들과 모교를 위해 후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은 동창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진 ‘아름다운 이화인’상 시상식에서는 이철희 동창(간호·88년졸)이 캄보디아 스렁 지역에서 교육과 보건 증진에 기여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제15회 ‘아름다운 이화인’상을 수상했다. ‘아름다운 이화인’상은 우리 사회의 그늘진 곳에서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과 섬김, 봉사의 이화 정신을 묵묵히 실천하고 있는 이화 동창을 찾아 격려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총동창회에서 제정한 상이다. 이철희 동창은 2000년 캄보디아 선교사로 파견되어 어린이 공부방 사역과 부녀자 보건교육 활동을 펼쳤으며, 2009년 설립된 ‘이화스렁 초등학교’의 제1대 교장을 역임하고, 2016년부터는 ‘스렁이화 보건진료소’ 소장을 맡아 지역주민들의 교육과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본교 간호대학, 의화의료원 등과 연계해 주민들에게 양질의 의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며 이화의 진선미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김은미 총장(가운데) 시상식 후에는 총동창회의 모교발전기금 전달식이 진행됐다. 총동창회는 1년간 이화 동창들이 정성껏 모은 학교 발전기금을 ‘이화인의 밤’ 행사를 통해 전달해오고 있으며, 올해는 2억 원의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김은미 총장은 총동창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이화비전 2030+> 발전계획을 추진하며 거둔, 지난 2년간의 다양한 성과를 소개했다. 이어 이화 정신을 세계에 전할 이화 역사 편찬사업과 새로운 시대에 최적화된 교육 환경 조성을 위한 이화 미래 캠퍼스 구축사업 계획을 소개하며 이화 창립 150주년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겠다 밝혔으며, “동창 여러분께도 이화를 세우시고 지켜주신 하나님의 크신 은총이 항상 함께하기를 기도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2부 ‘아주 특별한 공연’은 진양혜 동창의 사회로 ‘이화남성교수중창단’, ‘이화 교수 트리오’, 소프라노 박성희 동창의 공연을 비롯해 가수 이치현, 뮤지컬배우 김호영과 배우 박정자 동창의 무대로 꾸며졌다. 이날 행사는 모교에 대한 애정을 담아 참석자 모두가 함께 교가를 제창하며 마무리됐다.
READ MORE

Notice & Event Information

TOGETHER. TOMORROW. EWHA

늘 세상의 앞에서 시대를 선도해온 이화.
1886년 한 명의 학생으로 시작한 이후 한 세기 넘게 여성의 가능성을 넓혀온 이화는 미래의 혁신이 가져올 새로운 내일의 변화를 맨 앞에서 이끌고 있다.

12월의 행사

MORE

이화여자대학교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EWHA SNS

  • Instagram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