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Language ▼

이화여자대학교

뉴스센터

새롭고 다양한 이화의 소식

  •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 공지사항
    • 전체
    • 일반
    • 학사
    • 장학
    • 경력
    • 경력
    • 경력
  • 행사안내
  • 언론에 비친 이화
  • 이화DNA
  • 이화 포토
    • 전체
    • 행사
    • 스케치
    • 광고
  • 이화 채널
    • 이화소식
    • 이화투데이
    • The Ewha
    • 이화 on instragram
    • 이화 in Twitter
    • 이화 in Facebook
    • 이화 in Youtube
    • 이화 in I-Tunes
    • 이화 미디어센터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의과대학, 보구여관 13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개최

의과대학(학장 김경효)은 한국 최초 여성전문병원인 '보구여관' 설립 13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5월 26일(금) 오전 10시 ECC에서 개최했다.

-

이화학당 설립자인 메리 스크랜튼(1832∼1909) 여사는 당시 근대 의료 시술을 받기 어려웠던 한국 여성들의 어려운 처지를 안타깝게 여겨 미국 감리교 해외 여선교회의 지원을 받아 1887년 서울 정동에 병원을 세우고 여의사 메타 하워드(1862∼1930)를 초빙해 여성 진료를 시작했다.

이듬해 고종황제는 이 병원에 ‘보구여관’이라는 이름을 하사했고, 그 이름에 걸맞게 보구여관은 질병과 인습에 고통 받던 많은 여성들을 구했다. 1892년에는 보구여관 의사 로제타 홀(1865~1951)이 다섯 명의 조선 여학생을 선발해 의학교육을 시작했으며, 이는 한국 최초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이화의학 역사의 시초가 된다.

이렇듯 이화의학은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의료’라는 뜻깊은 첫걸음을 떼었고, 한국 여성 의학의 선구자로 자리매김했다. 이러한 보구여관의 전통과 정신을 바탕으로 이화여대 의과대학은 오늘날 약 4,300명의 의사를 배출한 최고의 의과대학으로 성장했다.

사회적 약자였던 여성만을 위한 의료기관의 효시였던 보구여관 설립 13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본교 교수를 비롯한 국내·외 석학의 발표 및 토론으로 구성돼 새로운 의학교육의 비전을 제시했다.

-

의학과 김한수 교수의 사회로 장윤재 교목 기도, 김경효 학장 인사말, 김승철 의무부총장을 비롯한 내외빈 축사로 문을 연 심포지엄은 유경하 이대목동병원장의 ‘보구여관의 역사: 정동에서 마곡까지’ 기조발제로 이어졌다.

이후 △사회 속의 이화의학 △미래를 준비하는 이화의학 △이화의학 세계를 품다 등을 주제로 김정선 교수(사회학), 박미혜 교수(의학과), 미국 콜롬비아의대 김혜경 교수, 하은희 교수(의학과), 미국 에모리의대 김현미 교수, 김은미 교수(국제학), 신상진 교수(의학과) 등 국내·외 교수 및 석학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의학전문대학원 박지향, 전소현 씨가 ‘통일한국에서 이화의학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고, 만찬과 동아리 공연이 이어져 보구여관 130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