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Language ▼

이화여자대학교

뉴스센터

새롭고 다양한 이화의 소식

  •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 공지사항
    • 전체
    • 일반
    • 학사
    • 장학
    • 경력
    • 경력
    • 경력
  • 행사안내
  • 언론에 비친 이화
  • 이화DNA
  • 이화 포토
    • 전체
    • 행사
    • 스케치
    • 광고
  • 이화 채널
    • 이화소식
    • 이화투데이
    • The Ewha
    • 이화 on instragram
    • 이화 in Twitter
    • 이화 in Facebook
    • 이화 in Youtube
    • 이화 in I-Tunes
    • 이화 미디어센터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이화여대 김은미 교수팀, 국내 최초 2회 연속 게이츠재단 연구비 지원

1이화여자대학교 국제개발협력연구원 및 이화의료원 글로벌소녀건강연구원(Global Health Institute for Girls) 김은미 교수 연구팀이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Korea Global Health Strategy’를 주제로 한 연구과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2016년 11월부터 3년간 총 40만 달러(한화 약 4억 7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이는 2013년 국내 최초로 3년간 총 40만 달러의 연구비를 지원받은 데 이은 2회 연속 유치이다. 국제개발협력학, 의학(예방의학, 소아청소년과학, 산부인과학, 응급의학, 의학교육학 등), 여성학, 행정학, 사회학, 국제학 등 다양한 전공의 교수들로 구성된 연구팀이 2013~2016년 동안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분야에서 우수한 활동과 성과를 거두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게이츠 재단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그의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2000년 설립한 세계 최대 규모의 자선재단으로, 전 세계적 차원의 질병 퇴치, 빈곤 구제, 교육기회 확대, 정보기술 접근성 향상 등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팀은 지난 2013년 9월부터 2016년 8월까지 ‘Advocacy for Korean Engagement in Global Health and Development’를 주제로 한 연구를 통해 영유아 사망률 감소와 모성건강 증진을 위한 ‘소녀 건강’에 주목하고, 개발도상국의 18세 미만 청소년기 소녀들을 조혼, 조기임신 및 출산, 성폭행, 영양실조, 교육기회 부족, 환경적 위험으로부터 보호할 것을 역설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대한민국 정부의 보건·교육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인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Better Life for Girls) 구상을 공식 출범하는 데 기여했다.   

연구팀은 한국의 ODA 연구를 계속해서 이어나가는 가운데, 연구의 폭을 ‘소녀 건강’에서 소녀들의 ‘포괄적인 건강’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존 연구진과 더불어 체육과학, 간호학, 식품영양학 등 다양한 관련 전공 교수들이 새로이 참가하며, 정부, 다자기구, 시민사회단체, 학계의 이해관계자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통해 개발도상국 소녀 건강에 중점을 둔 국제보건 이슈를 논의할 예정이다.

연구팀을 이끄는 국제대학원장 김은미 교수는 “2013년에 이어 게이츠 재단의 연구비를 다시 한번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한국이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시대의 원조 공여국으로서 국제 보건의료 및 개발협력, 개발도상국 여성역량 강화에 대한 기여를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바, 이번 지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분야에 대한 원조가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 모자보건과 여성건강에 대한 관심은 다른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생각된다며, 특히 건강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녀들의 건강은 개발도상국에서 가장 절실한 문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김은미 교수는 마지막으로 이화여대는 전 세계 여성 교육의 중심이며,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병원인 보구여관을 1987년에 설립했다고 전하며 "본 연구팀을 포함하여 이화여대가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소명의식이 강한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개발도상국 소녀들의 건강, 보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