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Language ▼

이화여자대학교

뉴스센터

새롭고 다양한 이화의 소식

  •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 공지사항
    • 전체
    • 일반
    • 학사
    • 장학
    • 경력
    • 경력
    • 경력
  • 행사안내
  • 언론에 비친 이화
  • 이화DNA
  • 이화 포토
    • 전체
    • 행사
    • 스케치
    • 광고
  • 이화 채널
    • 이화소식
    • 이화투데이
    • The Ewha
    • 이화 on instragram
    • 이화 in Twitter
    • 이화 in Facebook
    • 이화 in Youtube
    • 이화 in I-Tunes
    • 이화 미디어센터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교수소식 - 정성철·김한수·조인호 교수팀, 최경규 교수

의학과 정성철·김한수·조인호 교수팀, 보건복지부 첨단 의료기술 개발 사업 연구비 수주

정성철-김한수-조인호 교수의학과 연구진이 개발하는 줄기세포 치료제가 정부 지원 과제로 선정돼 5년간 연 5억씩, 총 25억원의 연구비 지원을 받게 되었다.

본교 의과대학 정성철(생화학), 김한수(이비인후과), 조인호(분자의과학과) 교수팀이 개발하고 있는 부갑상선기능저하증 치료제 개발 프로그램이 보건복지부의 첨단 의료기술 개발 사업 '줄기세포ㆍ재생의료 실용화' 부문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연구진은 편도선 수술로 버려지는 조직에서 성체줄기세포를 추출해 부갑상선세포로 재생시키는 부갑상선기능저하증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부갑상선기능저하증은 체내 칼슘 대사에 관여하는 부갑상선 호르몬 부족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현재 뚜렷한 치료제가 없는 난치성 질환이다. 선천적인 경우도 있지만 최근 들어 갑상선암 수술 시 갑상선 바로 뒤에 위치한 부갑상선이 함께 제거되어 후천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근육의 강한 경련이나 손발 저림 등이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며 심한 경우 심정지 및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현재 부갑상선기능저하증의 치료는 평생 고용량의 칼슘제제와 비타민D를 복용해야 하는데,  고용량의 칼슘 복용으로 위장장애, 신결석 발생, 신장 기능 손상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지만 뚜렷한 호르몬 대체 요법이 없는 현실에서 이번 연구로 줄기세포 치료제가 개발되어 상용화되면 부갑상선 조직을 재생하는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해진다.

김한수 교수는 “이미 인체편도줄기세포로부터 부갑상선 조직을 분화시켜 질환동물 모델에서 효과를 검증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녹십자랩셀과 줄기세포 치료제를 공동으로 연구하고 있었다”며 “이번 연구비 수혜로 부갑상선기능저하증 치료를 위한 세포 치료제 개발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편도줄기세포와 관련해 특허 및 원천 기술을 가지고 있는 이화여자대학교 연구팀은 기존 성체줄기세포에 비해 분화 능력이 뛰어난 편도줄기세포를 이용해 다양한 조직 재생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의학과 최경규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수상

최경규 교수의학과 최경규 교수(신경과)가 11월 4일(금) 대한신경과학회 35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송파의학상을 수상했다.

송파의학상은 지난 2011년 제정돼 학회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한 회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최경규 교수는 대한신경과학회 제32대 회장으로 1년간 학회를 이끌며 회원 간 다양한 임상 정보 교류 및 학술적 토론 활성화를 통해 학회 발전은 물론 환자들의 치료에도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핵심적인 치료 지침들을 개발하는 데 힘 쏟은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되었다.

한편 대한치매학회장을 역임하기도 한 최경규 교수는 양천구 치매지원센터를 통한 지역 사회 치매 예방·교육·진단 및 치료 사업에 기여하고 있으며, 2016년 상반기 이대목동병원 파킨슨센터를 개소하여 퇴행성 뇌질환의 진료와 연구를 종합적으로 이끌고 있다.

또한, 2013년 해외 연수를 통해 명상과 현대의 주류 의학, 양자물리학에 기반을 둔 새로운 종합의학(Integral Medicine)의 연구와 응용에 매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