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자대학교

검색 열기
통합검색
모바일 메뉴 열기

이화여자대학교

통합검색
nav bar
 
Ewha University

이화뉴스

‘UN 지속가능발전목표’ 주제로 글로벌 리더들과 좌담회 개최

  • 작성처
  • 등록일2024.04.18
  • 22008

김은미 총장,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 

‘UN 지속가능발전목표’ 주제로 대담

김은미 총장,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

본교 김은미 총장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린다 토머스-그린필드(Linda Thomas-Greenfield)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4월 16일(화) 이화역사관에서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UN SDGs)’를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


이번 좌담회는 UN 안전보장이사회 내 동맹국 협력 논의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토머스-그린필드 대사가 방한 기간 중 한국의 차세대 여성 리더를 만나기 위해 본교 방문을 결정하며 성사됐다. ‘지속가능 사회를 선도하는 창의·혁신 플랫폼’의 비전 하에 글로벌 여성 리더를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이화에서 성장하고 있는 차세대 여성 인재들과 소통하기 위해 세계 각국 원수 및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들이 본교를 찾고 있다. 


1886년 한국 최초로 여성교육을 시작한 이화학당의 모습을 복원한 이화역사관에서 진행된 이번 좌담회는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를 비롯한 외교계 및 교육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김은미 총장은 좌장을 맡아 파이어사이드챗(Fireside Chat) 형식으로 진행된 좌담회를 진행했으며, 토머스-그린필드 대사와 반기문 전 사무총장의 UN 지속가능발전목표 주제 관련 연설에 이어 본교 재학생 20여 명과의 질의응답이 펼쳐졌다.

‘UN 지속가능발전목표’ 주제로 글로벌 리더들과 좌담회 개최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연설을 통해 “마틴 루터 킹 목사의 경고처럼 한 지역의 부정의(不正義)는 세계로 퍼져 나가는 위협이 될 수 있으나, 반대로 우리가 서로 협력하면 더 많은 것을 이뤄낼 수 있고, 긍정적인 변화와 결과를 만들 수 있다”며 국가가 국경과 자국 이익을 초월해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은 “사무총장 시절 파리기후협약, 지속가능발전목표, 양성평등문제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회고하며 “현재 지속가능발전목표가 많이 뒤처져 있는 것이 현실이며, 계속해서 이를 위해 노력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질의응답 시간에는 정치외교학과 및 국제학부 학생들이 여성 리더십과 지구와 인류가 당면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했으며, 이에 대해 두 인사 모두 재학생들을 격려하며 “미래의 주인공으로서 세상에 대한 오너십(ownership)과 책임감을 가지라”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