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Language ▼

이화여자대학교

뉴스센터

새롭고 다양한 이화의 소식

  •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 공지사항
    • 전체
    • 일반
    • 학사
    • 장학
    • 경력
    • 경력
    • 경력
  • 행사안내
  • 언론에 비친 이화
  • 이화DNA
  • 이화 포토
    • 전체
    • 행사
    • 스케치
    • 광고
  • 이화 채널
    • 이화소식
    • 이화투데이
    • The Ewha
    • 이화 on instragram
    • 이화 in Twitter
    • 이화 in Facebook
    • 이화 in Youtube
    • 이화 in I-Tunes
    • 이화 미디어센터

이화뉴스

  • 전체
  • 기획
  • 인물
  • 연구
  • 행사

박물관, 불복장(佛腹藏) 관련 국제학술대회 개최

본교 박물관(관장 장남원)은 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과 함께 8월 11일(금)~12일(토) 박물관 강당에서 ‘불복장(佛腹藏)’을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불상에 성물 등을 넣어 신앙의 대상으로 만드는 불복장 의식은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불교전통으로, 문화재청이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정도로 최근 중요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부처님께 숨결을 불어넣다: 불상 안의 복장유물(Consecrating the Buddha: On the Practice of Interring Objects(bokjang) in Buddhist Statues)’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불복장 의식을 고찰하고 연구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열렸다. 단순한 조각인 불상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예배와 공양의 대상으로 전환시키는 불복장 의식은 고려시대부터 현대까지 이어져 온 불교의례로, 해외 학자들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

학술대회에서는 미국 하버드대 제임스 롭슨(James Robson) 교수가 기조강연자로 나서 불상 안에 다양한 성물을 안치하는 불교전통의 중요성에 대해 발표했다. 둘째날인 12일에는 미국 컬럼비아대 베르나르 포르(Bernard Faure) 교수가 학회를 마무리하는 종합논평을 맡고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 보존회’ 회장인 경암 스님이 학자·청중들과 대담을 가졌다. 이밖에 동아대 정은우 교수와 삼성미술관 리움 이승혜 책임연구원이 한국 불복장의 기원과 형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하고 여러 초청 학자들이 최근에 발견된 불복장 전적 사례, 불화를 위한 복장 의례, 일본 불상과 오륜탑 관련 의례, 장곡사 금동여래좌상 직물, 조선시대 출토 복식에 미친 불교의 영향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캐나다정부의 후원을 받는 국제인문학 프로그램인 ‘땅으로부터: 불교와 동아시아의 종교들(From the Ground Up: Buddhism and East Asian Religions)’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학술대회에 참석한 외국학자들은 향후 예산 수덕사, 순천 송광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복장유물을 조사할 예정이어서 향후 한국 복장유물 연구의 국제화도 기대된다.

장남원 박물관장은 “이번 학술대회가 한국 고유의 불복장 유물과 의례를 국제적으로 알려 국내·외 학자들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일반 대중에게도 새롭게 알리는 기회가 되었길 바란다”고 밝혔다.